세이노의 정체 – 세이노의 가르침 분석 3가지

세이노의 정체

<세이노의 가름침! 세이노는 누구인가>

 

세이노의 가르침

요즘 가장 핫한 도서인 세이노의 가르침. 독서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모를수가 없는 책이죠.

현재 베스트셀러이며 아직 까지도 인기가 많은 화재의 도서. 세이노의 가르침! 오늘의 포스팅으로 저자인 세이노의 정체와 다양한 정보를 알려 드리겠습니다.

 

1. 도서-세이노의 가르침.

 

세이노의 가르침이라는 책은 자기 계발서로 현재 베스트셀러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원래는 2000년부터 칼럼이나 인터넷 카페 등에 게재 하면서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 하였고,

그 글들이 너무 좋아서 독자들이 자발적으로 그 글들을 수집해서 제본과 전자책으로 만들 정도로 독자들에게 사랑을 많이 받았던 “글”이었습니다.

그런 수많은 판본 중 가장 좋은 글들만 추려서 “세이노”에게 확인까지 마치고 거기다 저자의 생각가지 추가로 수록하면서 완전한 도서로 출판을 하였습니다.

총 페이지는 700페이지로 상당히 두꺼운 책임에도 불구하고 “세이노”는 인세를 받지 않는 조건으로 그 두꺼운 책을 7천원 안팍으로 판매를 하는데 “세이노”라는 사람이 더 대단하게 느껴졌습니다.

이 책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세이노의 가르침은 성공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데

일반적인 성공방법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본이이 사업을 하면서 격었던 일들과 교훈을 거친 쓴소리로 독자들에게 전달을 합니다.

그런데 그 쓴소리들이 너무 현실적이고 가장 가까운 사람의 쓰린 조언 같은 팩폭을 하기 때문에 오히려 자극이 많이 됐다는 평이 많더라구요.

 

2. 세이노는 누구인가

 

책을 보면 저자가 “세이노”로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세이노가 작가의 이름이라고 생각 하지만 실제로는 이름이 아닌 필명입니다.

세이노의 뜻은 “say no”는 당신이 믿고 있는 것들에 “노”를 외치고 제대로 살아가라는 뜻으로 5분만에 필명을 지었다고 합니다.

세이노는 순 자산이 천억원 대로 현재 나이는 68세로 추정이 되고 있는데, 어렸을 때 일찍 가족도 여의고 그때부터 안 해본 일 없이 다양한 일을 하면서 자수성가 한 사람 입니다.

세이노는 훗날 “가난이 싫었고 인생의 주인공이 되실 소망 했다” 고 했는데 본인의 의지와 노력으로 그 꿈을 이룬 사람이기에 더욱 사람들에게 공감을 줬고 사람들은 그를 세이노 스승님이라고 부른 다고 합니다.

스스로 언론에 꺼리는 이유는 한 라디오에서 밝힌 적이 있는데, 그는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것도 싫고 얼굴이 알려지면 사생활 때문에 불편 하기도 하지만, 그렇게 되면 제대로 쓴소리를 할 수 없을 것 같아서 얼굴을 알리고 싶지 않다고 했습니다.

 

3. 세이노의 명언

 

세이노의 가르침 명언

세이노의 가르침에는 다양한 명언이 있는데 그 중 인상 깊은 명언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내가 분노하여야 할 대상은 세상이 아니었다. 나 자신이었다” – 사람들은 일이 안 풀리거나 실패를 하면 남을 탓하거나 세상을 탓하게 되는데 세이노는 “나 자신” 에게 분노라하고 조언을 합니다.

“당신은 어떠한가? 현재의 삶이 절망스럽고 괴롭고 암흑에 싸여 있는 것같이 보이는가?” – 우리의 삶을 힘듬의 연속입니다. 항상 괴롭고 항상 지치죠. 반대로 생각해 보시죠. 삶이 매일 행복하고 즐거우면 우리는 그것을 즐거움이라고 생각 할까요? 괴로움 속에 즐거움을 찾으세요

“피보다 진하게 살아라! 핏줄도 세상도 무엇도 탓하지 말고 피 튀기듯 노력하라! 비로소 당신이 당신 삶의 온전한 주인이 될 것이다” – 누구가나 어떤 것을 탓하기만 한다면 변화는 생기지 않습니다. 탓 할 시간에 노력을 하면 “나 자신”이 바뀌게 될 것 입니다.

 

오늘은 이렇게 화재의 도서 “세이노의 가르침”을 알아보았습니다.요즘 정말 세상을 살아가는 것이 쉽지 않고 희망이 없어 보인다면 이 책을 한번 읽어 보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아마 인생의 길잡이가 되어 줄지도 모르니까요.

세이노의 가르침

세이노의 가르침 도서

위에 링크는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지만, 구매자에게 추가 금액이 청구 되지는 않습니다.

Leave a Comment